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경총, "직장내괴롭힘과 저성과자성과향상촉진 구분해 성문화해야"

[테크홀릭] 이달 16일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을 앞두고, 직장 내 괴롭힘과 저성과자에 대한 성과 향상 촉진 조치에 대한 구분을 성문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 노동경제연구원은 10일 '개정 산업안전보건법상 직장 내 괴롭힘 관련 규정체계와 시행령 개정 방향'을 주제로 제23회 연구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오는 16일부터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되는 가운데 개정 근로기준법, 개정 산업재해보상보험법의 주요 내용을 점검하고 내년부터 시행되는 개정 산업안전보건법상 주요 쟁점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이준희 경총 수석위원은 “직장 내 괴롭힘 문제와 관련해 기업들이 직면하는 가장 어려운 문제 중 하나는 저성과자에 대한 성과 향상 촉진 조치에 대해 당사자가 직장 내 괴롭힘이라고 주장할 경우, 마땅한 대응 방안이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체계적인 성과평가 절차와 성과 미달자에 대한 교육 및 향상 촉진 절차를 취업규칙 등에 성문화할 필요가 있다“며 “규정된 절차에 따라 성과 향상 촉진 조치를 이행하되, 상급자의 주관이 개입하거나 당사자에 대한 비난 또는 모욕이 수반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준희 수석위원은 고용노동부 매뉴얼은 이 같은 사항을 언급하지 않는다면서, 경총에서 자체 작성한 저성과자 성과 향상을 위한 정당한 조치와 불법적인 괴롭힘을 구별하기 위한 판단요소를 소개했다.

이준희 수석위원은 또한 직장 내 괴롭힘 문제는 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저해하고, 일하는 문화와 구성원 간 통합을 파괴하므로 기업은 더욱 적극적으로 괴롭힘 행위 발생 예방 및 사건의 해결, 신속한 원상회복 등을 위한 제도적 절차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