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한화종합화학 컨소시엄,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 우선협상자로 선정

[테크홀릭] 한화종합화학 컨소시엄(이하 한화 컨소시엄)이 ‘강북판 코엑스’로 불리는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에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9일 코레일에 따르면 ‘서울역 북부 유휴용지 개발사업’ 우선협상자로 한화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또 차순위 협상자로  ‘삼성물산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 사업은 서울 중구 봉래동2가 122 일대 서울역사 뒤 유휴 철도용지 약 5만㎡를 상업 및 복합시설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코레일은 지난해 3월부터 서울시와 데스크 포스(TF)를 구성해 민간사업자의 수익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개발계획을 수립했다. 사업자 선정을 위한 공모는 지난해 말부터 올해 3월까지 진행됐다. 이에 한화 컨소시엄과 메리츠 컨소시엄, 삼성물산 컨소시엄 등 3개 후보가 참여했다.

이 과정에서 메리츠 컨소시엄이 가장 많은 9000억원에 입찰가를 내 우선협상자 선정이 유력시 되었지만 메리츠종금이 금융사라는 점이 걸림돌이 됐다.

코레일은 메리츠종금에 금융위원회로부터 출자 비율에 대한 승인을 받아 올 것을 요구했고 메리츠종금은 코레일이 제시한 기간 내에 금융위 승인을 제출하지 않아 탈락했다. 

결국 7000억원을 써낸 한화 컨소시엄이 차순위 입찰자격으로 우선협상자로 낙점됐다.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한화 컨소시엄은 한화건설 주도로 한화그룹 계열사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한화역사, 한화호텔&리조트, 한화갤러리아 호텔·리테일 등이 운영을 담당할 계획이다. 또 한화생명, 한화증권 등의 금융계열사가 재무적투자자(FI)로 나설 예정이다. 

한화 관계자는 “코레일과 성실하게 협업해 사업을 순조롭게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오랫동안 사업을 준비해 온 만큼 서울의 허브 역할을 하는 랜드마크 조성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