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대우, 아이지에이웍스 IPO 대표 주관사 선정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는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인 아이지에이웍스의 상장 대표 주관사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아이지에이웍스는 고도화된 데이터 분석 기술과 마케팅 플랫폼을 기반으로 모바일 데이터 산업 전 분야를 아우르는 국내 유일의 종합 데이터 테크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기업이다. 이 회사는 넥슨 출신의 마국성 대표가 지난 2006년 스타트업으로 시작했다. 

성장 가능성도 높다는 평가다. 모바일 커머스, 게임, 핀테크, 온·오프라인 연계(O2O) 등 국내외 2만8000여 개 모바일앱이 아이지에이웍스의 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솔루션을 사용 중이다. 이커머스의 경우 기업 상위 100개 앱 중 75%가 이용하고 있다. 

아이지에이웍스 매출은 2017년 257억 원에서 2018년 578억 원으로 2배 넘게 늘었다. 올해 상반기 매출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5%가량 상승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아이지에이웍스는 성장성과 사업성을 인정받아 대형 벤처캐피털(VC)들로부터 누적 38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기승준 미래에셋대우 기업공개(IPO)본부장은 "아이지에이웍스는 빅데이터 분야에서 국내 최고는 물론 글로벌 리딩 기업들과 어깨를 견주는 독보적인 기술력과 성장성으로 확실한 경쟁 우위를 가지고 있는 기업으로 이번 IPO는 자본시장에서 주목해야 할 거래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