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한화건설, 이라크 등 해외 건설사업 호조로 4연속 흑자기조

[테크홀릭] 한화건설이 해외건설과 자체사업에서 성과를 올려 올해 30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으로 흑자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11일 한국금융투자과 NH투자증권 등 증권사에 따르면 한화건설은 최근 증권 애널리스트 등과 간담회를 갖고 올해 매출액 전망치를 전년대비 1.4% 증가한 3조6500억원, 영업이익은 2.1% 감소한 3010억원으로 제시했다. 

지난해 해외공사 현장에서 일회성으로 240억원이 환입된 것을 제외하면 영업이익은 사실상 지난해보다 6.2%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해외 프로젝트의 부실을 모두 정리한 이후 4년 연속 흑자를 달성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이라크 신도시와 바그다드 연결 고속도로, 신도시 상업시설, 인접지역 기반시설 등 연계사업과 유사사업 수주도 기대하고 있다.

이라크는 수도 바그다드 인근에 10만 가구 규모의 신도시를 건설 중이며, 2017년 이라크 내전 종결 이후 사업 추진에 가속도가 붙었다. 

한화건설은 올해 이라크 프로젝트 매출이 39.0% 증가한 7130억원, 내년에는 올해보다 59.7% 증가한 1조1500억원으로 전망했다. 비스마야 프로젝트의 올해 5월 말 공정률은 주택과 부지조성이 37.5%, 학교·병원·소방서 등 인프라 사업은 18.8%이다. 공사대금도 올해 약 3억3000만 달러을 추가로 받아 누적 기준 42억2000만 달러를 수령했다. 

한화건설의 올해 신규 수주 목표는 3조4800억원으로 전년보다 12.0% 높은 수준이다. 국내 수주목표는 3조1500억원으로 이미 1조7000억원 규모의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 사업에서 우선협상자로 선정되면서 목표 수준에 근접했다.

해외(3300억원)도 현재 이라크 현지에서 비스마야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진행됨에 따라 한화건설은 인근 상업시설, 타지역 정부의 인프라 사업 등 신규사업을 수주를 추진 중이다.

윤태호 한국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라크 추가 수주 등 실적 상향 요인이 다분해 올해 수주는 5조원을 상회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국내 사업에서는 정부 정책으로 인한 향후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