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경총 "최저임금은 동결 이하가 순리였다"

[테크홀릭] 한국경영자총연합회가 2020년 최저임금이 2.87% 인상된 것에 대해 "최저임금 동결 이하가 순리"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앞서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새벽 표결 끝에 내년도 최저임금 시급을 2.87%인상하기로 했다. 월급 기준으로는 179만5310원이다.

경총은 12일 "지난 2년 동안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영세·소상공인을 위시한 모든 기업이 겪고 있는 고통과 경쟁력 하락, 그리고 불안스러운 2020년 경제전망 등 대내외의 복합적 요인을 고려할 때 2020년 적용 최저임금은 동결 이하에서 결정돼야 함이 순리였다"고 말했다.

경총은 "금번 인상안이 경영계로서는 부담이 가중된 수준이지만, 어려운 국내의 경제 여건 속에서 파국을 피하고 위기극복에 국민경제주체 모두 힘을 모아 나가야하는 차원에서 이를 감당해 나가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총은 “정부에서도 경제를 살리기 위한 제반 정책적 시책을 지원해 주시기 바란다”며 “아울러 우리 최저임금은 주요 경쟁국들과 비교하여 최고 수준에 이른 만큼 향후의 최저임금 결정은 국제경쟁력과 경제논리만으로 검토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최저임금위원회가 공약한 ‘제도개선전문위원회’를 조속히 가동해 업종별, 규모별, 지역별 차등화 방안과 최저임금 산정방식 잣대 문제를 반드시 개선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