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나 안늙었지?" 가사도우미 성폭행정황 녹취파일 공개돼
김준기 동부그룹(현 DB그룹) 창업주

[테크홀릭] 동부그룹(현 DB그룹) 창업주인 김준기(75세) 전 DB그룹 회장이 가사도우미를 성폭한 정황이 드러나는 녹취파일이 공개됐다. 

김준기 전 회장은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상태로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으며 신병치유를 이유로 귀국하지 않고 있다.  인터폴은 김준기 전 회장을 수배중이다. 

15일 JTBC ‘뉴스룸’은 김 전 회장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전 가사도우미 A씨가 직접 녹음했다는 당시 녹취록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에서 김 전 회장은 A씨에게 "나 안 늙었지", "나이 먹었으면 부드럽게 굴 줄 알아야 한다", "가만히 있으라" 등의 말을 했다.

경찰에 따르면 가사도우미 A씨는 지난 해 1월 성폭행 혐의로 김준기 전 회장을 고소했으며 그전 2016년부터 약 1년간 경기 남양주 별장에서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로 일했다.  A씨는 김 전 회장이 주로 음란물을 본 뒤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건 아니다 싶은 생각이 들었다"며 "한두번 당하고 나서 누구한테 말도 못 하니 그때부터 녹음기를 가지고 다녔다"고 밝혔다.

성폭행 논란에 대해  김준기 회장 측은 "성관계는 합의하에 이뤄졌다며 이미 합의금을 줬지만 A씨가 추가로 거액을 요구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A씨는 해고 시점에 생활비를 받은 것이 전부이며 합의한 적이 없고 오히려 입막음을 시도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준기 전 회장은 지난 2017년 여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해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김준기 회장은 비서에게 "너는 내 소유물이다"  "반항하지 말라" 등의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크게 일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