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정의선 수석부회장, 현대家 상징 청운동 자택 증여받아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 부회장 (사진=현대자동차)

[테크홀릭]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서울 종로구 청운동 자택을 증여받았다.  

19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 3월14일 아들인 정 수석부회장에게 청운동 자택과 토지를 증여했다. 정몽구 회장은 2001년 정주영 명예회장으로부터 청운동 자택을 상속받았다. 

1962년 7월에 지어진 청운동 주택은 정 명예회장이 거주하며 현대그룹을 이끈 장소로 유명하다. 지상 1층 169.95m², 2층 147.54m² 규모로 공시지가 기준 약 33억 원으로 전해졌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청운동 자택 소유권 이전이 완료되고 3일후 열린 현대차·현대모비스 정기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현대차그룹은 청운동 자택을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