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재용 부회장, 협력업체에 소재 부품 재고 90일 이상 확보 요청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일본의 수출규제 확대 가능성에 대비해 모바일 및 가전 부문 협력사들에 일본산 소재 및 부품 재고를 90일치 이상 확보해달라고 요청했다.  

19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CE(소비자가전)부문과 IM(IT모바일)부문은 구매팀 명의로 일본산 소재·부품 전 품목에 대한 90일치 이상 재고 확보를 요청하는 공문을 협력사들에게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재고 확보 시한을 이달 말까지, 늦어도 8월 15일까지 지정하고, 확보한 물량의 소진과 대금 지급과 관련해선 삼성전자 측이 모두 책임지겠다는 조건을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공문에 한국이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될 경우,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대상이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13일 김기남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 부회장과 진교영 메모리사업부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 이 참여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사장단 회의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가 스마트폰·TV 등 전 제품 생산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대해서도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한 바 있다. 

재계는 이재용 부회장이 당시 밝힌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이 사실상 발동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4일 플루오린 폴리이미드(FPI), 포토 리지스트(PR), 고순도 불산(HF)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필수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를 시행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