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신한금융투자, 6,600억원 유상증자 통해 6번째 초대형IB 도약

[테크홀릭] 신한금융투자(대표 김병철)는 22일 6,600억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초대형IB(자기자본 4조원 이상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 도약한다고 밝혔다. 

그룹 자본시장 경쟁력 강화와 정부의 혁신성장 노력에 부응하고자 지난 5월 신한지주 이사회에서 유상증자를 결정한 후, 지난 2달 여 동안 신한지주-신한금융투자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초대형IB도약을 위한 준비를 착실히 마친 결과이다. 

신한금융그룹은 그룹내 은행-비은행 부분의 조화로운 성장을 위해 신한금융투자를 그룹 내 자본시장의 Hub로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지속적으로 강조해왔다.  

신한금융투자에서는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수익-자산의 선순환 구조 달성>과 <자본 건전성 유지>를 최우선 목표로, 4대 핵심과제 ① 경영관리 정교화 및 평가/보상 연계, ② 자본관리 효율화 및 체질 개선, ③ 역량 강화 및 시장지위 개선, ④ 사업부문별 수익성 강화를 구체화하였다.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