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우리금융그룹, 2019년 상반기 당기순이익 경상기준 사상 최대실적 달성

[테크홀릭]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22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9년 상반기 당기순이익 1조 1,790억원을 시현하여 경상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거양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시장 기대치를 큰 폭 상회하는 6,103억원의 실적을 달성하여 가능했던 것으로, 우리금융의 수익창출력이 더욱 향상 되었다는 평가다.
 

이 같은 성과는 우량자산 위주 자산성장, 핵심예금 증대를 통한 조달구조 개선 및 자산관리부문 중심의 비이자이익 호실적 등으로 이룬 한층 업그레이드 된 수익성은 물론 이미 업계 최고수준을 달성한 건전성 부분이 추가 개선된 결과로 풀이된다.
 
영업력을 나타내는 핵심지표인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으로 구성된 순영업수익은 전년동기 대비 5.8% 증가한 3조 5,423억원을 달성했다. 이자이익은 혁신성장 기업 중심의 중소기업 대출증가와 핵심예금 증대를 통한 조달구조 개선으로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중소기업 대출은 전년말 대비 6.0% 증가했고 핵심예금도 증가세를 유지하였다.
 
비이자이익은 펀드 및 방카슈랑스를 중심으로 한 자산관리부문의 꾸준한 성장을 바탕으로 전년동기 대비 5.0%, 전분기 대비 25.5% 대폭 증가하였다. 자산관리부문 수수료이익은 미래 성장동력으로 중점 추진한 결과 어려운 영업환경에도 전년동기 대비 1.6% 성장하였고, 분기 기준으로도 두 자릿수의 강한 성장세를 보여 하반기 비이자이익 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미래성장 동력의 또 다른 축인 글로벌부문 순이익도 뚜렷한 성과를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26.7% 증가한 1,230억원 수준을 거양하였다. 글로벌 부문의 손익규모 및 수익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국내 예대마진 중심의 영업에서 탈피, 새로운 수익원으로 자리잡으며 향후에도 높은 성장이 예상된다.
 
자산건전성(은행기준) 부문은, 건전성 중심의 여신문화와 우량자산 위주의 포트폴리오 개선의 결과로 정이하여신(NPL) 비율 0.43%, 연체율 0.32% 및 우량자산 비율 85.3%로 더욱 향상되었다. 기업대출 위주의 자산성장에 불구하고, 우량자산 비율은 전분기 대비 0.2%p 개선되었고 대손충당금 적립률도 1.5%p 향상된 120.4%를 기록하여, 美中무역 갈등 등 대외요인으로 인한 미래 불확실성 증가에도 철저한 대비가 되어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시장금리 하락 등 우호적이지 않은 환경 하에서도 경상기준 사상최대 상반기 실적을 시현한 것은 손태승 회장 취임 후 일관성 있게 추진해 온 수익성 및 건전성 위주 영업의 결과다”라며,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의 지주 자회사화 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고, 지주 출범 후 단기간내 자산운용사 및 부동산신탁사에 대한 M&A를 성공시켜 종합금융그룹으로서의 규모와 위상을 강화하는 등 공고해진 그룹체제를 기반으로 한 그룹 수익창출력은 향후 더욱 향상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은행의 경우 개별기준(카드, 종금 등 자회사 제외 및 해외현지법인 등 실적 포함)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1조 1,523억원이며, 계열사별 순이익은 우리카드 665억원 및 우리종합금융 222억원을 시현 하였다.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