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KEB하나은행, 베트남 1위 국영상업은행 지분 15% 1조원대 인수

[테크홀릭] KEB하나은행은 22일 베트남 자산규모 기준 1위 은행인 국영상업은행(BIDV)의 지분 15%를 1조249억원에 인수했다. 한국 금융회사의 베트남 투자 규모로는 역대 최대다. 

BIDV는 베트남중앙은행이 지분 95.3%를 보유한 국영 상업은행이다. 증권사와 리스사, 보험사, 자산관리회사 등을 거느린 자산 규모 기준 베트남 1위 은행이자 베트남 4대 상업은행으로 꼽힌다.  지난해 말 기준 총자산 66조3000억원, 순이익 3809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BIDV는 신주를 발행하고 KEB하나은행은 이를 1조249억원에 인수한다. 

KEB하나은행은 BIDV의 베트남 전역의 1000여개 지점과 사무소, 5만8000개의 자동화기기(ATM) 등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KEB하나은행은 BIDV와 하나금융의 여러 관계사들와의 점진적인 협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