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 그룹관계사 임원가족에 감사편지

[테크홀릭]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이 중복을 맞아 그룹의 관계사 임원 가족에게 편지와 선물을 보내 고통 분담에 대한 감사의 뜻과 함께 조선산업 재도약의 의지를 나타냈다. 

22일 현대중공업지주에 따르면 권오갑 부회장은 이날 중복을 맞아 국내에 있는 관계사 임원 300명의 집으로 삼계탕과 감사의 편지를 보냈다. 

권오갑 부회장은 편지에서 "그룹의 최고경영자로서 임원 여러분의 가정에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지 못하고 있는 점, 진심으로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2016년 시작된 급여 20% 반납을 통한 고통 분담이 아직도 이어지고 있어 가족 여러분께 정말 죄송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그룹의 핵심사업인 조선업은 유휴인력이 1000여명에 이르고 과도한 인건비 부담과 재료비 상승으로 현대중공업을 비롯한 조선 계열사들은 아직 영업손실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오갑 부회장은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대해 "우리가 여력이 있어서가 아니라 우리의 생존을 위해, 나아가 한국 조선산업의 공멸을 막기 위한 것"이라며 "산업은행도 이 점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인수비용을 최소화하면서 한국 조선산업을 재도약시킬 수 있는 방법을 찾았고, 물적분할을 통한 중간지주회사 형태의 인수구조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우조선해양 인수는 반드시 성공시켜야 하고, 저는 반드시 성공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핵심사업이자 한국경제의 버팀목인 조선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조금씩만 더 힘을 모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이는 우리에게 주어진 책임이자 후대를 위한 사명"이라고 당부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