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NH농협은행 이대훈 은행장, 스타트업과 소통·협력 디지털 은행 전환 가속화 하겠다
서울시 양재동 소재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 NH농협은행 이대훈 은행장(가운데)과 스타트업 대표들이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사진=NH농협은행)

[테크홀릭]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은 23일 이대훈 은행장이 중복(中伏)을 맞아 지난 22일 서울시 양재동에 소재한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 출근하여 'NH디지털 Challenge+' 1기 스타트업 대표들과 농협 수박을 나눠먹으며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NH디지털혁신캠퍼스는 인공지능, 블록체인,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활용하여 농협은행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가속화를 목적으로 설립한 농협은행의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추진하기 위해 출범한 농협은행 특화형 디지털 전용특구다.

'NH디지털 Challenge+'는 스타트업이 사업모델을 구체화하도록 지원하고 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초기자본 투자연계와 홍보·법률·재무 분야 멘토링까지 지원하는 엑셀러레이팅 전문 프로그램이다.

이 날 이대훈 은행장은 에너닷, 스페이스워크, 엘핀, 백스테이션, 데이터유니버스 등 5개 스타트업 대표들과 삼계탕과 수박을 나누면서 스타트업 경영상 애로사항, 성장단계별 경영전략 외 농협은행과 사업연계방안을 경청하면서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IOT를 활용한 동산담보물 통합모니터링’, ‘인공지능 기반 부동산 자문’, ‘위치기반 인증 솔루션’등 스타트업들의 독창적인 기술들을 농협은행에 도입하여 활용하는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하였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스페이스워크 조성현 대표는 “농협은행의 많은 관심과  지원 덕분에 혁신 기술 및 서비스 개발에 집중하는 여건이 마련되었다”며, “앞으로도 농협은행과의 상생 협력을 통한 좋은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대훈 은행장은 “스타트업이 보유한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를 당행에 적용해 여신, 자산관리, 비대면 인증 등 전행 차원의 혁신의 바람을 일으키고자 한다”며, “스타트업과 지속적인 소통, 협력으로 디지털 은행으로의 전환을 가속화 하겠다”고 말했다.

박찬미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