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신한금융투자, 증권업계 최초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신한카드 이용고객 자투리 금액 활용한 해외주식 소수점 매매 서비스

[테크홀릭]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병철)은 25일 증권업계 최초로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정 받은 혁신금융서비스는 신한카드와 신한금융투자가 함께 신청한 ‘소비·지출 관리를 연동한 소액투자 서비스’다. 이는 신한카드 이용자의 소비패턴을 진단해 결과를 제공하고 카드 결제시 자투리 금액 또는 고객이 정한 금액을 지정된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서비스이다. 이 서비스에는 소액(소수(小數) 단위 포함)으로 투자하는 신한금융투자의 ‘해외주식 소수점 매매 서비스’가 포함되어 있다.

이번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통해 신한금융투자는 소수단위의 해외주식 매매중개시 구분예탁 및 구분계좌 의무 등에 대한 규제 특례를 적용 받게 되어 투자자들에게 글로벌 우량주 소수점 투자를 편리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한편 이번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은 신한금융그룹의 원신한 혁신금융서비스 협업사례로 신한금융투자, 신한카드 양사는 향후 금융간 데이터 결합을 통한 핀테크 혁신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신한금융투자는 해외주식소수점 매매 외에도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 유통플랫폼’을 제공하는 카사코리아, 개인투자자간 주식대차 플랫폼’을 제공하는 디렉셔널 등 혁신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과 업무협약을 맺고 비즈니스를 추진하며 혁신금융에 앞장서고 있다.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