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올 상반기 국내 모바일 게임 매출 2조941억원-역대 최대 경신매출 견인 넷마블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흥행·엔씨 ‘리니지M’ 업데이트

[테크홀릭] 퍼블리셔별 매출 현황 엔씨 18.5% 1위, 넷마블 13.9%, 넥슨 4.9%

국내 대표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대표 마국성)는 26일 자사의 데이터 인텔리전스 서비스인 ‘모바일인덱스’의 분석을 통해 '2019년 상반기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 총정리' 리포트를 발표하면서 올해 상반기 모바일게임 시장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9% 증가한 2조 941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추산했다.

2019 상반기 모바일 게임 시장 분석 리포트. (사진=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아이지에이웍스의 데이터 인텔리전스 서비스 ‘모바일인덱스’ 분석 이후 가장 큰 규모라서 더욱 주목된다.

상반기 최대 매출 견인의 최대 원인은 넷마블의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출시 초반 흥행과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 업데이트 영향이 주요한 것으로 분석했다.

엔씨의 ‘리니지M’은 상반기 매출 3000억원 이상을 웃도는 압도적인 1위를 차지, 지난달 서비스 2주년에 이어 현재까지 매출 순위 1위를 유지하는 등 흥행세를 이어가는 중이다.

2019 상반기 모바일 게임 시장 분석 리포트. (사진=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마켓 비중은 구글플레이가 78.6%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으며 11.9%로 2위를 차지한 국내 토종 앱 마켓 원스토어의 선전이 눈에 띈다. 3위는 9.6%로 애플 앱스토어가 차지했다. 원스토어의 선전은 ‘로한M’ ‘신명’ 등 대작게임 입점으로 인한 거래액 증가가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퍼블리셔별 매출 현황에서는 엔씨소프트가 전체 18.5%를 차지하며 1위를 기록, 이어 넷마블 13.9%, 넥슨 4.9%로 뒤를 이었다.

상반기 월 평균(MAU) 전체 모바일게임 유저는 안드로이드 기준 1883만명으로 국내 전체 인구의 36% 이상이다.

장르별로 살펴보면, ‘퍼즐‧퀴즈’가 월평균 628만명으로 1위, RPG는 1인당 월평균 이용시간이 51.9시간으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지난달 기준 연령별 인기 게임으로는 20대 미만~40대는 ‘브롤스타즈’ ‘배틀그라운드’와 같은 액션 게임이 50대~60대는 ‘피망 뉴맞고’ 등 보드게임이 인기를 끌었으며 지난달부터 넷마블의 ‘일곱 개의 대죄’ 및 하비의 ‘궁수의 전설’ 이용량이 대폭 증가, ‘궁수의 전설’은 6월 한 달 동안 130만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 상반기 모바일 게임 시장 분석 리포트. (사진=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올해 하반기 주목할 만한 작품으로는 지난달 말 출시 직후 단숨에 매출 순위 2위에 올라 선두권에 안착한 ‘로한M’이 꼽히고 있다. ‘로한M’은 이후 현재 일 매출 6억원대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하반기 주목할 만한 퍼블리셔로는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일곱 개의 대죄’ 등 신작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매출 상위 10위권 게임 중에서 13개작이 랭크돼 40% 이상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된 넷마블이 떠올랐다.

아이지에이웍스가 발표한 '2019년 상반기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 총정리' 리포트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모바일인덱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해당 페이지에서 리포트 다운로드도 가능하다.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