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자산운용, 상장 2년만 액티브 채권 ETF 순자산 1조원 돌파

[테크홀릭] 삼성자산운용은 29일 국내 최초의 액티브 채권 상장지수펀드(ETF)인 ‘KODEX 종합채권(AA- 이상)액티브 ETF’ 가 지난 26일 종가 기준으로 순자산이 1조30억원을 기록해 1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삼성자산운용은 “단기채 중심의 업계 채권형 ETF 상품 대비 긴 듀레이션으로 운용하면서 국채뿐 아니라 상대적으로 높은 이자수익을 거둘 수 있는 회사채에도 고루 투자해 투자자들의 선택지를 넓힌 결과”라고 설명했다.
 
액티브ETF는 지수 성과를 그대로 추종하는 일반 ETF와 달리 지수 대비 초과수익을 추구하는 상품이다.

KODEX 종합채권 액티브ETF는 국내 최초의 액티브 채권ETF로, 한국의 우량채권시장을 대표하는 채권 4천여 종목을 바탕으로 구성된 KAP한국종합채권지수 (AA-이상, 총수익)를 기초지수로 하고 있다.

김남기 삼성자산운용 ETF운용1팀장은 “KODEX 종합채권 액티브ETF가 따르는 한국종합채권지수는 주식시장으로 비유하면 코스피200 지수와 같은 국내 채권시장 대표지수”라며 “그동안 채권시장에는 머니마켓펀드(MMF) 대용의 단기채권형 ETF가 주로 거래되면서 다양성 측면에서 아쉬움이 있었다면 기관투자자들 중심으로 KODEX 종합채권 액티브 ETF를 통해 다양성을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