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크롬캐스트, 이 값에 무엇을 용서 못하랴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크롬캐스트를 국내에서 쓰는 일은 쉬운 게 아니었다. 우리나라를 겨냥하고 만든 제품이 아닌 것을 인정하더라도 다른 나라에서 시험삼아 쓰면서 결코 편하다는 평가를 끌어내려는 노력도 엿보이지 않는다. 따라서 이 제품은 이용 방식은 합격점을 주더라도 이용 환경을 위한 노력에 대해선 박한 점수를 줄 수밖에 없다. 물론 이용 환경을 위한 노력에 대한 평가는 미국이라면 분명 다를 것이다.

크롬캐스트는 정말 단순한 만듦새다. 흔한 가스 라이터보다 조금 더 크지만, HDMI 플러그와 전원을 대신하는 USB 단자가 전부다. 크롬캐스트를 HDMI 단자에 꽂고 USB 전원을 꽂기만 하면 설치는 끝이다. USB 전원은 외부 전원을 쓰는 편이 좋다. TV의 USB 단자를 전원으로 쓰면 TV가 꺼질 때 USB 전원도 차단되어 크롬캐스트도 꺼지는데, 크롬캐스트도 부팅이 있다보니 다시 켤 땐 시간이 걸린다.

하드웨어 설치는 쉽지만 설정에는 손이 많이 간다. 우리나라에서 구글 플레이에 들어가 크롬캐스트 앱을 내려받을 수 없는 탓에 구글 검색에서 크롬캐스트 APK를 찾아 모바일 장치에 설치해야 해서다. 이 과정만 좀 번거로울 뿐 실제 크롬캐스트 설정은 단계별 마법사 방식으로 진행해 설명서를 읽지 않아도 쉽게 할 수 있을 것처럼 보인다. 이 설정에서 해야 하는 일은 크롬캐스트와 연결할 무선 랜 AP를 잡는 것과 이름을 정하는 것이다.



넷플릭스를 제외하고 유투브, 구글 무비, 구글 뮤직은 설정을 끝낸 크롬캐스트에서 무난하게 이용할 수 있다. 크롬캐스트가 켜진 상태면 이들 오른쪽 위에 캐스트 버튼은 저절로 생긴다. 이 버튼을 누른 뒤 콘텐츠를 재생하면 그 이후에는 무조건 크롬캐스트가 연결된 장치에서 자동으로 재생한다. 유투브의 고화질 콘텐츠, 구글 음악에 올려 놓은 MP3는 별다른 어려움 없이 재생한다. 콘텐츠가 재생되는 동안 모바일 장치에서 다른 작업을 하더라도 TV에 띄운 콘텐츠는 일부러 중지하지 않는 한 알아서 끝까지 재생한다. 하지만 장치 안에 있는 콘텐츠는 재생할 수 없고, 유투브 콘텐츠도 저작권에 따라 재생하지 못하는 게 있다.

크롬 웹스토어에서 크롬캐스트 플러그인을 설치하면 PC 화면을 크롬캐스트를 통해 TV에서 볼 수 있다. 이것은 PC 화면 자체를 인코딩해 크롬캐스트를 통해 재생하는 미러링이기 때문에 티빙과 푹 같은 인터넷 방송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티빙의 멀티채널 방송도 이용할 수 있고 푹의 VOD도 모두 볼 수 있다. 또한 탐색기를 열어 PC 안에 있는 영화나 음악, 사진같은 콘텐츠를 크롬 브라우저에 끌어다 놓으면 크롬캐스트를 통해 TV에서 볼 수도 있다. 하지만 PC 성능이 좋지 않으면 크롬캐스트에서 재생하는 영상을 매끄럽게 보여주지 못한다. 크롬 브라우저를 이용하는 다양한 인터넷 서비스에 활용하는 건 어렵지 않아 보이지만 동영상보다는 프레젠테이션을 활용할 때 더 알맞을 듯하다.



크롬캐스트가 모바일과 PC를 아우르는 활용성을 지녔다. 하지만아무래도 PC보다 모바일이 더 쉽게 쓸 수 있는 것은 분명하다. 크롬캐스트가 작동하는 TV 앞에서 등을 기댄 채 조작할 수 있는 편의성 때문이다. 물론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는 별로 없긴 해도 서비스 몇 개를 손쉽게 손안에서 다루는 것이 훨씬 편한데 비해 PC의 브라우저 미러링은 품질과 편의성에서 모바일을 따라가지 못한다.

하지만 가장 큰 단점은 PC와 모바일, 두 환경을 모두 쓰려하는 이용자들에게 일관된 경험을 주지 못하는 부분이다. 볼 수 없는 콘텐츠를 만날 때의 답답함 오히려 불편함과 한계도 느껴진다. 크롬캐스트는 생각보다 많은 기능을 담고 있었기 때문에 의외로 잡다하게 보이기도 하지만 이게 35달러라는 것만 생각하면 모든 문제를 용서해도 되지 않을까?

최필식 기자  chois4u@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