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핀테크 스타트업 '티클', 미래에셋대우 핀테크 파트너십에 선정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는 잔돈 저축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스타트업 '티클'이 미래에셋 핀테크 파트너십 프로그램 2기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미래에셋 핀테크 파트너십 프로그램은 미래에셋대우와 핀테크 기업이 협업해 혁신적 서비스를 창출하고 성과가 우수한 핀테크 기업에 사업 제휴 및 투자 검토 등 다양한 성장 기회를 제공한다. 

이 프로그램 2기에 선정된 티클은 빅데이터, 암호화폐 등 IT 분야에서의 창업 경험을 가진 고려대, 연세대, 카이스트(KAIST), 시립대 출신의 20대 청년들이 설립한 핀테크 기업이다.

특히 금융보안원의 가이드라인을 상회하는 수준의 내부 보안 체계를 구축부터 핀테크 기술 지원센터와 함께 APP 난독화부터 FDS(Fraud Detect System) 구축까지 전방위적인 보안 시스템을 구축해 각종 테스트에서 인정받을 정도의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티클은 올해 한국 핀테크 지원센터 리더스랩, NH농협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 선정됐으며 DGB금융그룹 스타트업 경진대회, KTB 벤처 챌린지에서 수상하며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티클이 미래에셋대우의 지원을 받아 지난 7월 출시한 잔돈 저축 서비스는 앱과 연동된 카드로 결제할 때마다 1000원 미만의 잔돈을 자동으로 저축해준다. 예를 들어 5300원의 커피를 결제할 경우 700원이 자신의 은행 계좌에서 CMA 계좌에 이체되어 모이는 것이다. 소비와 함께 자연스럽게 저축을 할 수 있어 저축과 투자를 할 여유가 없는 젊은 층이 대상이다. 

티클의 서비스는 별도의 비용과 카드 발급 없이 앱스토어에서 티클 앱을 다운로드 받아 즉시 사용이 가능해 보다 편리하게 자산을 관리할 수 있다. 

강상윤 티클 대표는 "미래를 준비하는 일이 마치 일상 속에서 물건을 구매하는 일처럼 자연스러운 일이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티클이 추구하는 바"라며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사회초년생을 위한디지털 금융을 선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티클의 잔돈 저축 서비스를 두 달간 테스트 한 후 지속적인 협업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 협업 가능한 핀테크 기업을 상시 모집해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고 긴밀한 교류와 협력이 가능한 액셀러레이터로서 역할을 수행할 방침이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