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MS와 전략적 협업으로 끊임없고 매끄러운 사용자 경험 최대화"
패트릭 쇼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 (사진=삼성전자)

[테크홀릭]  삼성전자는 향후 10년을 내다보며 갤럭시 생태계를 강화하는 전략을 추진한다고 밝히고 이에 따라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전략적 협업이 이뤄져 왔다고 설명했다.

패트릭 쇼메(Patrick Chomet)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 언팩 2019 행사가 열린 이우 기자간담회에서 MS와의 전략적 협업에 대한 의미와 함께 모바일 사용자 경험(UX) 혁신에 대한 비전을 설명했다. 

삼성전자와 MS 양사는 다양한 기기∙애플리케이션∙서비스 간 매끄러운 연결성으로 모바일에서 더욱 강력한 생산성을 제공하고, 새로운 카테고리 경험을 제공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쇼메 부사장은 전략적 협업의 배경에 대해 " 전반적인 스마트폰 업계의 성장이 둔화되고 있으며, 디바이스 교체주기도 길어지고 있다"며 "어려운 시장 상황에서 성공하기 위해 고객에게 지속적인 혁신을 제공해야 한다. 이를 위해 실질적이고 끊임없는(seamless)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쇼메 부사장은 "제품간 연결성 강화를 넘어 향후 10년 이상을 내다보고 협업을 준비하고 있다"며 "모든 기기들을 연결해 소비자에 편리함을 주는 전략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비전을 실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의 일상 생활에 혁신을 제공하기 위해 생산성, 창의, 게이밍, 헬스 피트니스, 미디어 등 다섯 가지 분야에 중점을 두고 하드웨어, 기기 경험, 다양한 기기 생태계에서 강점을 보여왔다.  MS는  클라우드·AI, PC에 강점을 보여왔고 생산성 분야, PC 생태계, PC나 클라우드를 통한 게이밍을 선도해 왔다.

양사는 이러한 각각의 강점을 바탕으로 ▲생산성 ▲클라우드 ▲혁신 등 3개 분야에서 파트너십을 확대할 계획이다.  

소메 부사장은 "생산성은 모바일과 PC 간 매끄러운 생산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것으로 오늘 발표에서 가장 주요한 부분"이라며 "향후 다양한 기기에 MS의 클라우드∙AI 역량이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언팩 행사에서 발표한 갤럭시노트10의 '링크 투 윈도우(Link to Window)' 기능은 모바일과 PC간의 매끄러운 연결성을 선보이며 양사 협력의 시작을 알렸다.  

또한 갤럭시 노트10은 퀵 패널에서 바로 윈도우 PC를 연결해 알림을 확인하고, 메시지에 답장할 수 있으며, 아웃룩(Outlook)과 원드라이브(OneDrive)도 연동된다.  

삼성전자는 MS와 함께 새로운 제품 카테고리도 선보일 예정이다. 갤럭시노트10 언팩 행사에서 양사는 모바일과 PC의 장점을 결합해 새로운 모바일 컴퓨팅 카테고리를 여는 '갤럭시북S(Galaxy Book S)'도 함께 공개했다.  

쇼메 부사장은 "양사가 발표한 것은 매우 긴 파트너십의 시작점"이라며 "MS와 협력은 새로운 컴퓨팅 시대에 새로운 제품 선보이는 것을 가능케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갤럭시노트10 언팩 행사에 깜짝 등장해 "MS와 삼성은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 등에 있어 혁신의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고 양사의 협력은 또 다른 혁신의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