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한국콜마 막말동영상 파문에 윤동한 회장 사퇴...친일기업 아니라는 직원 해명도 나와

[테크홀릭]  문재인 대통령에게 막말하는 유튜버의 동영상을 임직원에게 강제 시청시켜 논란을 일으킨 한국콜마의 윤동한 회장이 모든 책임을 지고 경영 일선에서 사퇴한다는 뜻을 밝혔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은 11일 한국콜마 종합기술원(서울 내곡동)에서 열린 대국민 사과 발표회장에서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저 개인의 부족함으로 일어난 일이기에 모든 책임을 지고 이 시간 이후 회사 경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윤동한 회장은 “지난 7일 회사 내부 조회 시 참고자료로 활용한 동영상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켜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말했다.  

윤동한 회장은 “나의 잘못된 행동으로 피해를 입게 된 고객사와 우리 제품을 신뢰하고 사랑해주신 소비자 및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를 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동영상에 포함된 여성 비하 발언 관련 “여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사죄했다. 

윤동한 회장은 “그동안 불철주야 회사를 위해 일해 온 임직원에도 심심한 사과를 한다”며 “저의 과오를 무겁게 꾸짖어 주시되 땀 흘리는 임직원과 회사에 격려를 부탁한다. 이번 잘못에 대해 주신 모든 말씀을 겸허하고 감사하게 가슴 속 깊이 간직하겠다. 다시 한 번 이번 일로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진심을 다해 사과한다”고 강조했다. 

윤동한 회장이 사임하면서 한국콜마의 지주회사인 한국콜마홀딩스는 윤동한․김병묵 공동 대표 체제에서 김병묵 대표이사 사장 단독 체제로 전환한다.  한국콜마는 윤동한 회장의 아들인 윤상현 총괄사장이 그대로 이끌어 간다. 콜마는 윤상현 총괄사장과 안병준(화장품 부문)․이호경(제약 부문) 대표 등 3인이 공동 대표를 맡고 있다. 

나머지 건강기능식품 계열사 콜마비앤에이치, 제약사업 관련 CJ헬스케어 및 콜마파마 등 계열사들은 변함없이 전문경영인 체제를 그대로 유지한다.

한편, 윤동한 회장의 사퇴 소식에 한국콜마 직원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이 한국콜마는 친일기업이 아니라는 글을 올려 화제를 모앗다.

지난 10일 오후 9시45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콜마 10년차 직원입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윤상현 회장이) 유튜브(동영상) 진행자의 표현이 너무 자극적이고 옳지 못하다고 말씀하셨고 여성 비하하는 언급은 전혀 없었다"며 윤상현 회장이 해당 동영상 진행자의 주장을 동의했던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또 콜마가 원래 일본 기업, 일본 브랜드라는 네티즌들의 주장에 대해서도 "콜마는 폴란드계 미국 이민자인 레슬링 콜과 프레드릭 마섹이 1921년에 설립한 미국회사에 뿌리를 두고 있다"며 "1921년 이후 캐나다, 멕시코, 호주, 태국 등 세계 여러 나라에 콜마라는 브랜드로 회사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글쓴이는 "지난 1990년 한국콜마 설립 당시 부족한 국내 화장품 기술력과 어려운 자금 상황 때문에 일본콜마에 지원을 받았지만 매년 기술료를 지급하는 비즈니스 관계였다"고 밝혔다.

글쓴이는 "일본콜마와 기술료 관계도 이미 정리했다"며 "일본콜마는 지난 1990년 최초 투자한 자금을 아직 일부 남아(갖고)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글쓴이는 한국콜마가 매월 월례조회에 애국가를 부르며 3월에는 기미독립선언문을 낭독하고 8월에는 광복절노래를 부른다는 사실도 밝혔다. 

또 윤 회장이  "충무공 이순신, 삼우당 문익점, 다산 정약용, 연암 박지원을 존경한다고 말씀 하셨다"고 밝히고  "이순신 장군과 문익점 선생을 연구하여 관련 책을 집필하기도 했다"는 사실도 밝혔다. 

이같은 주장들이 사실인 것으로 알려지며서 네티즌들은 불매운동이 잘못된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한편으로는 동영상을 강제로 보게 한 것 자체가 잘못됐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윤 회장은 지난 7일 임직원 700여명 대상 월례조회에서 막말로 일본 관련 정부의 대응을 비난한 유튜브 영상을 틀며, 파장을 일으켰다.  특히 보수 유튜버가 베네수엘라 여성을 거론하며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 그리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고 표현한 것이 여성을 타자화하며 인권을 침해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물 캡쳐 화면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