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국내은행들, 올해 상반기 8조7000억원 당기순이익 기록

[테크홀릭] 국내 은행들이 올해 상반기 8조700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12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상반기 국내은행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상반기 이자 이익은 20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9000억원(4.8%) 증가했다.  또 국내은행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8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4000억원(4.8%) 증가했다.  

상반기 기준으로 이자 이익이 20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자 이익은 대체로 자산 성장세에 따라 이자 이익이 늘어난다.   

순이자마진(NIM)이 예대금리차 축소로 인해 전년 동기 1.67%에서 1.61%로 0.06%포인트 악화됐지만,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이 6.8% 증가하면서 전체 이자이익이 늘어났다. 

자회사투자지분 손실 등 일시적인 요인(4000억원)이 발생했으나 이자 이익이 증가하고, 유가증권관련이익 등 비이자이익도 증가했다. 

비용 측면에서 상반기 판매비와 관리비는 11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에 비해 9000억원(8.9%) 증가했다. 일부 은행에서 급여증가와 명예퇴직 관련 비용이 상반기에 반영된 탓이다. 신리스기준(IRRS16) 적용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으로 물건비도 증가했다.  

반면 법인세 비용은 2조6000억원으로 이연법인세자산인식 효과로 인해 전년 동기(3조1000억원)에 비해 5000억원(16.9%) 감소했다. . 미래에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법인세인 이연법인세자산이 인식된 데 따른 것이다.

전년 동기 중 거액 충당금 환입됨에 따라 대손비용은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로 2000억원 증가한 1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국내은행의 상반기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67%,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8.64%로 전년 동기에 견줘 각각 0.02%포인트, 0.21%포인트 하락했다. 영업실적 개선 등으로 자산·자본이 증가한데 비해 당기순이익 증가는 상대적으로 소폭에 그쳤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일반은행의 ROA는 0.67%, ROE는 9.05%, 특수은행의 ROA는 0.69%, ROE는 8.00%였다.

(표=금융감독원)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