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LG전자, 美특허 등록 '톱10' 2위·9위 차지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미국 특허등록 기업 가운데 전체 2위를 차지했다. LG전자는 9위를 차지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미국 지식재산권자협회(IPO)가 발표한 '2018년 미국 특허등록 상위 300대 기업·기관(Top 300 Organizations Granted U.S. Patents in 2018)' 명단에서 삼성전자는 미국 IBM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전년보다 0.4% 증가한 5836건의 특허를 등록하면서 2007년 이후 12년째 IBM에 이어 2위 자리를 지켰다. IBM은 지난해 특허등록 건수가 9088건으로,  압도적인 선두를 유지했다.

10위권 기업들은 캐논(3206건)과 제너럴일렉트릭(GE)(2769건), 인텔(2728건), 알파벳(2597건), LG전자(2473건), TSMC(2448건), 마이크로소프트(MS)(2385건), 퀄컴(2300건) 등이 10위 내에 포함됐다. 애플은 11위(2147건)에 그쳤다. 

2016년 10위권에 진입했던 LG전자는 지난해보다 등록 건수가 9.0% 줄었으나 순위는 한 계단 올랐다.  

100위권 내에 들어간 한국 기업으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소니에 한 계단 앞선 17위를 차지했고, 현대차(22위)와 SK하이닉스(45위), LG디스플레이(53위), LG화학(61위), LG이노텍(87위) 등이 100위 내에 들었다. 

한편 일본 기업은 10위권에 든 기업은 캐논 1개 기업 뿐이었다.  10년전 히타치, 캐논, 파나소닉, 도시바, 후지쓰, 소니 등 10위권 내에 일본기업은 6개나 있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일본 기업의 위세는 약해졌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