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현대차 노조 임단협 교섭 재개...한일무역분쟁 고려

[테크홀릭]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단협 교섭을 26일 만에 재개하기로 했다.  일본과의 무역분쟁으로 인해 회사의 경영사정이 악화될 것을 고려해 결정한 조치다.

현대차 노조는 13일 오후 쟁의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교섭 재개 방침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오는 14일부터 20일까지 7일간을 집중교섭기간으로 정하고 합의점을 찾기 위해 성실 교섭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노사는 지난달 19일 교섭 결렬 이후 26일 만인 오는 14일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17차 교섭을 가질 예정이다. 

다만 노조는 교섭이 지지부진하게 흘러갈 경우 오는 19일부터 모든 특근을 거부하는 한편 20일 쟁대위 회의를 다시 열어 파업 돌입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가 노조의 핵심요구를 전향적으로 수용하고 일괄제시안을 내놓든다면 조속히, 추석전 임단협을 타결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현대차 노사는 지난 5월30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16차례에 걸쳐 교섭을 진행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지난달 30일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재적대비 70.5%의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한 데 이어 이달 1일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조정중지 결정을 받아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한 상태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단협에서 ▲상여금 통상임금 적용 ▲기본급 12만 3,526원 (5.8%·호봉승급분 제외)인상 ▲당기 순이익 30% 성과급 지급 ▲정년 만 64세로 연장 ▲불법 파견 불법 촉탁직 해결  ▲ 해고자 원직 복직과 불법행위 고소 고발 철회 및 손해배상·가압류 철회 ▲ 노동이사제 도입 (노동이사 1명 선임) 및 기타 여러가지를 요구하고 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