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국내 8개 신용카드사 일본 불매운동 한달…유니클로 매출 70% 뚝, 관광지 20% 감소

[테크홀릭] 일본 불매 운동이 시작 된 최근 한 달간 15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KB국민·롯데·삼성·신한·우리·현대·비씨·하나 등 8개 카드사의 국내 주요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102억3천만원에서 7월 넷째 주 49억8천만원으로 절반 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에 집계된 일본 브랜드에는 ABC마트·유니클로·무인양품·DHC 등이 포함됐다.

같은 기간 각 카드사의 전체 신용판매 매출액이 대체로 늘었는데도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은 7월 첫째 주(98억5천만원)까지만 해도 그 전과 큰 차이가 없었지만, 일본 불매 운동이 본격화한 7월 둘째 주에는 70억5천만원으로 30억원 가까이 줄고 7월 셋째 주 매출액은 더 줄어 60억8천만원에 그쳐 일본 브랜드 가맹점 매출만 감소해 불매 운동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브랜드별로는 유니클로의 매출액이 가장 많이 줄어 8개 카드사의 유니클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59억4천만원에서 7월 넷째 주 17억7천만원으로 70.1%나 급감했다. 같은 기간 무인양품은 58.7%, ABC마트는 19.1% 줄었다.

일본 제품은 물론 도쿄와 오사카, 오키나와, 후쿠오카 등 일본 주요 관광지 4곳에서의 8개 카드사 매출액도 최근 한 달 사이 눈에 띄게 줄어 오사카가 42억6천만원에서 29억2천만원으로 31.6%, 후쿠오카도 28억6천만원에서 22억7천만원으로 20%가량 감소하는 등 이곳에서의 전체 신용카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164억8천만원에서 7월 넷째 주 133억8천만원으로 19%가량 감소했다.

다만, 7월 넷째 주 매출액은 직전 주(128억7천만원)보다는 약 4% 늘었다.

4개 관광지 중 매출액이 가장 큰 도쿄는 이 기간 감소 폭(86억7천만원→76억원·12.4%)이 다른 도시보다는 작았다.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