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중공업 , 기술연수생 2년 만에 모집 재개-조선 경기 회복되나

[테크홀릭] 현대중공업은 15일 조선 경기 장기 침체로 명맥이 끊겼던 기술연수생 모집을 이달 19일까지 2년 만에 재개한다고 밝혔다.

경기가 완전히 회복된 것은 아니어서 인력 모집이 일시적일 수 있다는 분석도 있지만 지난해 수주 목표를 달성하면서 다시 현장에 투입할 인력을 키우겠다는 의도다.

기술연수생은 용접, 배관, 전기 관련 교육을 3개월가량 받고 우수 협력사에 취업하며 교육비는 전액 무료다. 연수생은 교육 중 훈련수당과 울산시가 지원하는 훈련장려금 등 월 100만원을 받는다.

현대중공업은 1972년 9월 기술연수원을 개원해 2∼3개월마다 평균 200명 정도 인력을 모집해왔다. 이 기술원 출신이 대거 국제기능올림픽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하는 등 '기능 강국' 위상을 높이고 조선업계 전반에서 활약해 우리나라 조선산업 발전에 역할을 해왔다.

2010년대 중반 조선 경기가 가라앉으면서 기술연수원 모집 인력도 줄다가 2017년 7월 244기 90명을 선발한 이후에는 모집이 중단됐다.

현대중공업이 모집을 재개한 것은 지난해 수주량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 되는데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조선 수주 목표를 68억500만달러 잡았는데 101% 달성해 초과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등으로 대외환경이 좋지 않아 조선업황의 회복도 늦어지고 있다”며 “다만 장기적으로 인력을 수급할 필요가 있어 기술연수생 모집을 재개한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기술연구원의 기술연수생 교육 현장.(사진=현대중공업)

이상건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