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차 코나·싼타페·투산, 미국고속도로안전위 신차 평가 ‘최고’등급

[테크홀릭] 현대자동차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와 싼타페, 투싼이 미국고속도로안전위원회(NHTSA)의 신차평가프로그램(NCAP)에서 최고 안전지표인 ‘5-스타’ 등급을 획득했다고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마이크 오브라이언 HMA 상품·법인·디지털플래닝 담당 부사장은 "운전자 안전은 우리의 최우선 목표"라며 “현대차만의 스마트 센서, 뒷좌석 알람, 전방 추돌방지 보조장치(FCA), 차선유지 보조장치(LKA) 등이 최고 안전 등급을 가능하게 했다”고 말했다.  

기아자동차 미국판매법인(KMA)도 2019 포르테와 2019 카덴자가 오토퍼시픽의 2019 차량 만족도 어워즈(VSA)에서 차급별 최고 차종으로 선정됐다고 이날 밝혔다.

마이클 콜 KMA최고운영책임자(COO)는 “포르테와 카덴자의 카테고리 입상으로 기아는 구매자들이 자신의 차량에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정확히 전달했다”고 평가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