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日, 포토레지스트 2번째 수출 허가...하국 정부"속단 이르다"
(사진=삼성전자)

[테크홀릭] 한·중·일 외교장관회의를 앞두고 일본 정부가 수출 규제 품목 가운데 하나인 포토레지스트(감광액)의 한국 수출을 추가로 허가했다.  지난 7일에 이어 두 번째다.

이번에 수출이 허가된 포토레지스트는 약 6개월간 쓸 수 있는 양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허가를 받아 수입한 3개월분을 합해 총 9개월 치를 확보하게 됐다.

일본이 재차 수출을 허가한 것은 긍정적인 신호나 정부는 "불확실성은 여전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20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은 자국의 포토레지스트 수출 신청을 19일 허가했다. 포토레지스트는 극자외선(EUV) 공정에서 반도체 기판에 발라야 하는 소재다. 이 품목을 수출하는 기업은 일본의 소재 생산업체인 JSR, 수입하는 곳은 삼성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포토레지스트 외에도 고순도 불화수소와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반도체 핵심소재 3가지의 수출을 규제한 바 있다.  그 중 사실 포토 레지스트는 고순도 불화수소 등과는 달리 군사 전용 가능성이 거의 없어 수출 규제 명분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았던 품목이다. 

일본이 포토레지스트의 수출을 이달에만 두 차례 허가하면서 다양한 해석이 나오지만 산업부 관계자는 "포토레지스트의 두 번째 수출 허가가 난 것은 다행이나 한국 기업의 불확실성은 여전하다.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의 철회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관련 업계에서도 이번 수출 허가로 인해 소재 수입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해소됐다고 보기는 이르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일본의 포토레지스트 수출 허가와 관련해 삼성전자는 아직 공식적인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