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이동우 롯데하이마트대표, 자사주 6000주매입하며 책임경영 의지 밝혀
이동우 롯데하이마트대표 (사진=롯데하이마트)

[테크홀릭]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가 자사주를 매입하며 책임경영 의지를 표명했다. 

23일 롯데하이마트에 따르면 이동우 대표이사는 이달 20일과 21일 이틀간 자사주를 각각 3000주씩 총 6000주를 매입했다.

롯데하이마트 관계자는 "자사주 매입을 통해 실적 개선을 위한 책임 경영에 힘쓰겠다는 의지을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롯데하이마트는 국내 전자제품 전문점 1위 기업으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고,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상품, 오프라인 매장, 온라인 쇼핑몰 등 판매정책을 강화하고 있다. 

또 다양한 글로벌 브랜드 상품들을 소싱하고, 자체브랜드(PB) '하이메이드'를 확대하며 지속적으로 차별화를 시도할 계획이다. 

터키 브랜드 베코, 미국 주방가전 브랜드 쿠진아트, 독일 브랜드 세버린 등 다양한 나라의 전자제품을 선보이며 소비자 선택 폭을 넓히고 있다. 자체브랜드 '하이메이드'는 2016년 첫 선을 보인 이후 4도어 냉장고, 65형 TV, 에어컨 등 대형가전과 선풍기, 헤어드라이어, 에어프라이어 등 소형가전, PC와 모바일 액세서리 등 디지털 상품까지 품목을 확대했다.

오프라인 매장도 변화를 지속할 계획이다. 온·오프라인 결합 매장 '옴니스토어'가 대표적이다. '옴니스토어'는 매장에 진열되지 않은 상품을 매장 내 전용 태블릿으로 검색해 구매할 수 있는 '옴니존'과 프리미엄 가전을 함께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1월 구리역점을 시작으로 12개점을 리뉴얼 오픈했고, 올해 30개점 이상 늘릴 계획이다. 온라인쇼핑몰도 더욱 강화한다. 특히 지난해 말에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에 고객참여형 플랫폼인 '차세대 라이프스타일관' 서비스를 오픈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