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바 증거인멸 혐의 삼성 임원들 "삼바 분식회계 유무죄 부터 먼저 가려야"

[테크홀릭]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바) 분식회계 의혹 관련해 증거인멸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삼성전자 임원 측에서 "객관적 사실은 대체로 인정한다"면서도 "법리적으로 분식회계부터 가리자"고 입장을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소병석)는 26일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기소된 삼성전자 재경팀 소속 이모(56) 부사장, 김모(54) 사업지원 TF부사장, 박모(54) 부사장 등 8명에 대한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했다.

삼성전자 임원들의 공동 변호인은 이날도 공소사실에 대한 의견 제시는 미루며 "객관적으로 자료 삭제가 행해진 사실은 대체로 인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소사실과 일부 가담 정도가 다른 것이 있긴 하다"면서 "김 부사장은 지난해 5월5일 회의에 참석한 사실은 인정하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변호인은 법리적으로 삼바의 분식회계 혐의가 무죄가 되면 증거인멸 혐의는 유죄가 될 수 없기에 먼저 삼바의 분식회계 여부를 가려야 된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또,  삼바의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직원 양모(54) 상무와 이모(47) 부장 측 변호인도 "자료삭제 지시 및 삭제 사실은 인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고의성에 대해 법리적으로 다툴 부분이 있다"며 재판부 판단을 받겠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다음달 6일 공판준비를 이어가기로 하고 삼성전자 임원 측 변호인에게 다음 기일 전까지는 반드시 공소사실에 대한 의견을 정식으로 밝혀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또  재판부는 현재 분리된 5개 사건을 하나로 병합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