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애경-KCGI-미래에셋대우 현대산업개발 3파전

[테크홀릭]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이 애경그룹과 사모펀드 KCGI, 미래에셋대우-HDC현대산업개발3파전으로 진행된다. 

금호산업과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증권은 3일 오후 2시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예비입찰을 마감했다.

재계 소식통에 따르면 애경그룹은 지주사인 AK홀딩스가 삼성증권을 인수 주간사로 선정하고 입찰을 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KCGI의 경우 단독 입찰이 불가능해 전략적투자자(SI)를 적극 물색해왔지만, 어떤 회사와 컨소시엄을 구축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국내 1위 초대형 투자은행(IB)인 미래에셋대우는 -HDC현대산업개발과 컨소시엄을 맺었다.

한편 주요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됐던 SK그룹, 한화그룹 등 대기업은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SK는 주요 계열사인 SK이노베이션이 항공유를 공급하고 있고, SK하이닉스의 반도체 물량 수송은 항공 운송으로 이뤄지는 등 시너지를 낼 사업 분야가 많아 인수전에 뛰어들 것이란 기대가 많았다.

대기업들의 불참은 아시아나항공의 부실한 재무구조, 세계경기 위축과 미중무역전쟁, 일본과과의 무역분쟁 등 불안정한 대외환경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다만 향후 매도자인 금호산업 측에서 예비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기업들이 본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경우 대기업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뛰어들 가능성도 여전히 배제할 수 없다

금호산업 측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과정에 대한 방침은 대외비로 정해 공개를 삼가고 있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기본 방침은 예비입찰에 참여해야 본입찰에 참여하는 것"이라면서도 "이번 인수전 룰에 대한 공식 확인은 어렵다"고 밝혔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과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신주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구주 매각 대금은 금호산업으로 현금 유입되며 신주 매각 대금은 아시아나항공으로 들어가 재무구조 개선과 항공기 구입 등 투자에 사용된다.

업계는 아시아나항공의 인수 대금은 4500억원 수준으로 추산되는 구주 인수대금에 신주 발행액과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해 1조원이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에어부산과 에어서울 등 6개 자회사까지 함께 묶어 팔 경우, 총 인수 대금은 1조5000억~2조원 수준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예비입찰을 거쳐 10월께 본입찰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주식매매계약(SPA) 체결 등 절차를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