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신한카드, ‘아름인 도서관’ 10주년 맞아 ‘서울새활용플라자’ 내에 500번째 개관

[테크홀릭] 신한카드는 5일 ‘아름인 도서관’ 사업의 10주년을 맞아 서울시와 협업,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을 비롯해 정원오 성동구 구청장,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 윤대영 서울새활용플라자 센터장, 박두준 아이들과미래재단 상임이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 최대 규모의 새활용 복합 문화공간인 ‘서울새활용플라자’ 내에 500번째 ‘아름인 도서관’을 개관했다고 밝혔다.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서울새활용플라자’는 새활용문화 확산과 업사이클링산업 육성을 위한 지상 5층, 지하 2층 규모의 복합문화공간으로서 국내 최대 업사이클링 에코 타운 형성을 목표로 운영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향후 서울을 대표하는 녹색재생공간의 상징이 될 ‘서울새활용플라자’ 내에 친환경 도서관을 개관하고 약 2000권의 도서를 지원, 미래의 교육과 환경에 기여함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제고할 계획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친환경 도서관 개관은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강조하는 사회와의 상생을 통한 기업의 선순환 역할을 강조하는 '일류 신한'과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를 강조하는 그룹의 ESG전략과 맥을 같이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한카드는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독서환경과 교육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권장도서를 지원함으로써 대한민국 미래의 주인공으로 커 나가기를 바라는 취지에서 2010년부터 ‘아름인 도서관’ 사업을 시작해 그 동안 총 500개의 도서관 개관을 통한 총 60만권의 도서를 지원, 8만명 이상이 이용해오고 있다.

이렇듯 10년동안 꾸준하게 이어 온 신한카드 ‘아름인 도서관’은 그 사회적 가치와 성과를 인정 받아 2019년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청주시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한 ‘제25회 독서문화상’에서 신한카드가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9월 6일 ‘자원순환의 날’을 앞두고, ‘서울새활용플라자’에서 500번째 신한카드 ‘아름인 도서관’을 개관한 것은 미래세대 육성과 환경에 투자한다는 점에서 그 사회적 가치와 의미가 크다”며, “향후에도 사회로부터 상생의 선순환을 만드는 기업으로 신뢰받을 수 있도록 기업시민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도서관 #서울새활용플라자 #업사이클링산업

신한카드는 서울시와 협업해 세계 최대 규모의 새활용 복합 문화공간인 '서울새활용플라자' 내에 500번째 '아름인 도서관'을 개관했다. 개관식 후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왼쪽)과 윤대영 서울새활용플라자 센터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신한카드)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