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대우, "제주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주목" 투자의견 매수(유지)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는 10일 제주항공에 대해 실적 보다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주목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실적 추정치 하향을 반양해 기존 3만3000원에서 3만원으로 낮춰잡았다.

류제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제주항공의 3분기 실적에 대해 "매출액은 전년 동기와 유사한 35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전반적인 업황 부진 속에서도 지속적인 기재 투입과 노선 확장으로 국내선 및 국제선 공급은 각각 전년 대비 5.0%, 19.0% 증가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일노선 부진을 들면서 "영업이익은 -115억원의 적자가 예상된다. 이는 시장 기대치(161억원)를 하회하는 것"이라며 "전분기(-274억원) 대비 적자가 축소되겠으나 3분기가 성수기인 점을 감안하면 아쉬운 실적"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장기적으로 비용 경쟁력을 바탕으로 최상위권의 시장 지위는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불황기에 확실히 다진 시장 입지는 향후 호황기 실적 개선 속도를 가속화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애경그룹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하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류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성공할 경우 단숨에 대한항공을 위협하는 2위 항공사가 될 수 있다"며 "최근 항공업이 최악의 영업 환경에 처해 있고 실적도 부진하나 주가 측면에서는 아시아나항공 인수 여부에 따른 변동성 확대에도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인수에 필요하다고 알려진 1조∼2조원에 달하는 자금 조달이 어떤 형식으로 이루어질 것인가에 대한 우려도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인수 후 아시아나항공의 구조조정 속도에 따라 추가 자금 투입 가능성도 전혀 배제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제주항공 #아시아나항공 #미래에셋대우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