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중공업, 울산 자매부대 창설 33주년 기념해 위문금 600만원 전달2000년 자매결연 후 20년째 다양한 교류 이어오며 국군장병 격려

[테크홀릭] 현대중공업은 14일 자매결연 부대인 육군 제 53사단 예하의 127연대를 찾아 지난 11일 위문금 6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위문은 현대중공업이 127연대의 창설 33주년을 축하하고, 부대 장병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울산 남구 옥동에 위치한 127연대는 최근 제18호 태풍 ‘미탁(MITAG)’으로 피해를 입은 주전 바닷가 및 태화강 주변의 수해복구 작업에 앞장서는 등 국토방위는 물론, 대민 지원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기업과 군이 지역사회 발전과 향토방위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취지로, 지난 2000년 53사단과 자매결연을 맺고 20년째 다양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으며, 매년 명절과 부대 창설일 등에 위문금을 전달하며 국군 장병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있다.

#울산 #자매부대 #위문금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자매결연 부대인 육군 제 53사단 예하의 127연대를 찾아 지난 11일 위문금 600만원을 전달했다.(사진=현대중공업)

주길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