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리커창, 삼성 시안 반도체 공장 시찰-사드제재 해제 시그널?삼성 포함 하이테크기업 중국투자 환영

[테크홀릭]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삼성전자 시안(西安) 반도체공장을 전격적으로 시찰해 한중 협력의 신호를 보냈다.

리커창 총리는 14일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을 시찰하는 일정중에서 삼성반도체 공장을 찾아 "중국의 대외 개방의 문은 갈수록 커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고 중국정부망이 전했다.

특히 중국은 첨단산업 육성 정책인 '중국 제조 2025'가 미국의 강력한 견제를 받고 있어서, 반도체 분야 선진국인 한국과 손을 잡고 난국을 타개하기 위한 의도를 담고 있다는 해석도 있다.

리 총리는 "중국 시장은 넓고 산업이 고부가가치 분야로 나아가고 있으며 거대한 사업 기회가 놓여 있다"면서 "우리는 삼성을 포함한 각국의 하이테크 기업들이 계속해서 중국에 투자를 확대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우리는 지식재산권을 엄격히 보호하며 중국에 등록한 모든 기업을 동등하게 대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중국 정부망은 이날 리커창 총리가 방문한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공장에 총 150억 달러가 투자된다며 집중적으로 조명했다.

리커창 중국 총리가 삼성 시안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현장 직원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중국정부망 홈페이지)

리커창 총리의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공장 시찰에는 황득규 중국 삼성 사장이 안내를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시안 공장은 삼성전자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 반도체 생산기지로 총 70억 달러가 투입돼 제2공장이 건설 중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지난 2월 방문해 반도체 사업을 점검할 정도로 심혈을 쏟고 있다.

이번 리커창 총리의 삼성 반도체공장 방문은 첨단산업 육성 정책인 '중국 제조 2025'가 미국의 강력한 견제를 받기 때문에 반도체 분야 선진국인 한국과 손을 잡고 난국을 타개하기 위한 의도를 담았다는 해석도 나온다.

#중국 #리커창 #시안 #삼성반도체공장 #사드제재

리커창 중국 총리가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공장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중국정부망 홈페이지)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