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무디스 “향후 12~18개월 내 글로벌 경기 침체 위험 매우 높아”대부분 주요국·중앙은행, 재정 여력 부족...“미·중 관세전쟁·브렉시트 등 모든 문제 해결돼야”

[테크홀릭] 세계 3대 신용평가기관 중 하나인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향후 최대 18개월 안에 글로벌 경기 침체가 도래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경고했다.

무디스인베스터스 산하 무디스애널리틱스의 마크 잔디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16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향후 12~18개월 사이에 세계적 경기 침체가 발생할 가능성이 불안할 정도로 매우 높다”며 “만일 경기 침체가 없더라도 앞으로 경기가 훨씬 더 위축될 것임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활동의 둔화를 피하기 위해선 많은 요인이 동시에 각본대로 진행돼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이 각본에 대한 예시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관세 전쟁을 고조시키지 않는 것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의 해결책을 찾는 것 △중앙은행들의 통화부양책 지속 등을 들었다.

그는 "중앙은행들은 (완화적 통화정책을 시행할) 여력이 바닥나고 있다"며 "재정 정책 담당자들이 나서야 하지만 현시점에서는 그런 행동을 취할 정치적 동기가 어디서 나올지 분명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전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낮춰잡았다. IMF는 올해 글로벌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7월 전망치(3.2%)에서 0.2%포인트 내린 3%로 제시했다.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 역시 3.5%에서 3.4%로 하향조정했다

IMF는 “높아지는 무역장벽과 고조되는 지정학적 긴장 등이 경제 성장을 가로막고 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완화적인 통화정책 추진과 함께 재정 여력이 있는 국가는 확장적 재정정책을 병행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무디스 #경기침체 #관세전쟁 #브렉시트

(사진=무디스 페이스북)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