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증권, '디지털 혁신' 위해 '모바일 오피스' 형태로 사무공간 혁신디지털 관련 7개 부서가 상시 소통하도록 모바일 사무기기와 Y자, T자형 테이블 구조 적용

[테크홀릭] 디지털 자산관리라는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온 삼성증권이 관련 비즈니스를 담당하는 조직의 사무실 이전과 함께 해당 직원들의 사무공간도 디지털 사업 특성에 맞춰 대대적으로 혁신했다.

삼성증권은(대표 장석훈) 지난 29일, 디지털 사업을 책임지는 디지털인텔리전스담당(DI담당)과 디지털채널본부(DC 본부) 산하
7개 부서의 사무실을 강남역 인근에 자리한 강남N타워에 새롭게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사용할 사무공간은 이동의 자유를 의미하는 '모바일 오피스' 형태로 꾸며졌다.

사무실에 입주한 7개 부서는 부서간의 칸막이는 물론 부서장과 부서원 모두 지정된 좌석도 없다.

테이블도 기존의 일자형 배치 대신 소통에 유리한 T자형과 Y자형 구조로 배치했다.

직원들은 사무용품도 데스크톱 PC가 아닌 무선랜과 노트북, 태블릿 등을 활용해 자기 업무에 가장 적합한 공간을 스스로 찾아가 업무를 진행하면 된다.

이처럼 사무실에 부서별 공간과 사무용 전산기기 사용 등에 대한 제한이 없기 때문에 소속과 관계없이 언제라도 타 부서원들과 자유롭게 소통하며 협업할 수 있다.

또한, 사무공간 중앙에 카페를 만들어 젊은 직원들이 주위의 눈치를 보지 않고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하며 새로운 콘텐츠를 기획할 수 있게 했고, 사무실 한쪽에는 인터넷 방송용 스튜디오도 구축해 직원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언제라도 대고객 영상 콘텐츠로 제작해 서비스 할 수 있도록 했다.

DI담당 전계완 상무는 "디지털사업도 결국 사람이 하는 일이기 때문에 획일적으로 구분된 아날로그적 사무 환경에서 일하다 보면 혁신적인 아이디어 개발에도 제약이 생기는게 인지상정"이라며, "이번 사무공간의 혁신으로 직원들이 디지털이 숨쉬는 공간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함께 만들어 갈수 있게 되어 향후 더욱 다양하고 새로운 솔루션들을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올해 3월 삼성증권은 온라인주식거래를 넘어 디지털 자산관리 시대를 열겠다고 선언한 후, 비대면 고객들에 대해서도 디지털상담팀의 전문가 투자상담 서비스를 유선 및 온라인으로 제공해 화제를 모았다.

또한, 10월에는 AI를 기반으로한 특허기술을 활용해 투자자 입맛에 맞는 종목을 추천해 주는 신개념 투자정보 서비스도 도입했다.

이 밖에도 최근 핀테크 기업인 두나무와 함께 국내 최초의 비상장 주식 통합거래 플랫폼을 출시하고, 네이버와 협업해 'N페이 통장'을 선보이는 등 사내외 역량을 총동원해 디지털 혁신을 과감하게 추진하고 있다.
 
#삼성증권 #모바일오피스 #디지털혁신

삼성증권이 '모바일 오피스' 형태로 부서간의 칸막이는 물론 부서장과 부서원 모두 지정된 좌석도 없이 테이블도 소통에 유리한 T자형과 Y자형 구조로 배치했다.(사진=삼성증권)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