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김종갑 한전 사장, '전기료 특례할인 폐지' 해명…"예측 가증하게 개선하자는 취지"김 사장, 논란 일자 기존 발언서 한발 물러서

[테크홀릭]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 매체와 인터뷰하며 했던 각종 전기요금에 대해 한시적으로 특례할인을 폐지하는 방안에 대해 "전기요금과 관련해 국민, 기업 등 모든 이해관계자가 예측가능한 구도로 개선해보자는 게 취지다. 한전과 정부의 이런 논의에서 전기요금이 낮아질 수도 높아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는 주택용 절전 할인을 비롯해 신재생 에너지 할인과 에너지저장장치(ESS) 충전 할인, 전기차 충전 할인, 초·중·고교 및 전통시장 할인 등을 원칙적으로 없애겠다는 기존 발언 취지에서 한발 물러선 것이다.

김 사장은 이날 회의에서 "산업부와 하루 수십회 서로 소통하고 있다. 물론 (한전과 산업부가) 다른 기관으로 보는 관점이 다를 수 있지만 근본적으로 (전기요금 개편에 관한 논의) 방향이 잘못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또 김 사장은 "정부와 한전의 이야기가 잘못 나가지 않도록 더욱 신중하게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주택용 절전 할인을 비롯해 신재생 에너지 할인과 에너지저장장치(ESS) 충전 할인, 전기차 충전 할인, 초·중·고교 및 전통시장 할인 등을 원칙적으로 없애겠다는 기존 발언 취지에서 한발 물러선 것이다.

김 사장은 '인터뷰에서 온갖 제도를 다 폐지한다고 하지 않았느냐'는 자유한국당 곽대훈 의원의 지적에 "원래 제도 자체가 일정 기간 특례를 주고 그 기간이 끝나면 일몰시키도록 돼 있다"며 "원래 그렇게 돼 있는 제도"라고 재차 해명했다.

지난 10월 29일 김 사장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온갖 할인 제도가 전기요금에 포함돼 누더기가 됐다"면서 "새로운 특례할인은 없어야 하고, 운영 중인 한시적 특례는 모두 일몰시키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달 30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기요금 할인 특례와 관련한 모든 제도를 일괄적으로 폐지할지를 논의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전 #전기료 #특례할인

김종갑 한전 사장(사진=한전)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