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S전선, 100일의 기적-파산 중소기업 인수 공장재가동퇴사 직원 재고용 등 지역 경제 활성화

[테크홀릭] LS전선은 12일 세종시의 파산한 전선업체의 자산을 인수해 최근 공장을 다시 정상 가동 시켰다고 밝혔다.

LS전선의 자회사 지앤피(G&P)는 지난 7월 약 160억원을 투자해 중소 전선업체 에스원텍의 약 2만㎡(약 6050평)의 부지와 생산 설비 등을 인수했다. 에스원텍은 선박용 케이블 등을 납품, 연간 2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왔으나 조선업의 침체로 지난해 6월 도산했다.

G&P는 에스원텍의 퇴사 직원 중 20여 명을 재고용하고, 약 30명을 추가 채용하는 등 총 50여 명을 채용했다. 이와 함께 설비 정비, 품질 안정화 등에 노력하여 공장은 3개월이라는 짧은 기간 만에 제품 생산을 시작하게 되었다.

LS전선은 G&P와의 에스원텍의 시너지로 제품의 품질과 가격 경쟁력이 높아져 매출이 오는 2020년에는 약 600억원, 2024년에는 1000억원으로 파산 전의 3~5배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글로벌 시장의 케이블 수요 증가로 국내외 공장 증설과 신규 법인 설립 등을 검토해 왔다"며 "국내 대표 전선 기업으로서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국내 투자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LS전선은 지난 5월에도 강원도 동해시에 제2공장을 착공하는 등 국내 투자를 확대해 왔다. 지앤피는 지난 1979년에 설립, 연 매출 3200억원 규모의 국내 10위권 전선회사이다. 충주 사업장에서 컴파운드, 구리 도체 등의 케이블 소재와 저압(LV) 전선, 자동차 전선 등을 생산한다.

#LS #에스원텍 #공장재가동 #지역경제

LS전선 자회사인 지앤피 직원들이 세종 사업장에서 선박용 케이블을 생산하고 있다.(사진=LS전선)

주길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