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H, 양주 회천신도시 일반상업용지 공급11월 25일 입찰 및 26일 개찰, 12월 2~6일 계약체결 예정

[테크홀릭] LH(사장 변창흠)는 13일 양주 회천신도시 내 일반상업용지 18필지(18천㎡, 704억원)를 경쟁 입찰 방식으로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일반상업용지의 공급면적은 752~2,074㎡, 공급예정금액은 3.3㎡당 1,120~1,375만원 수준이며, 건폐율 70%, 용적률 600~800%로 최저층수 5층 이상으로 건축 가능하다.

대금납부는 3년 무이자 할부 조건으로, 계약금 10%를 제외한 나머지 중도금은 6개월 단위로 균등분할 납부할 수 있다.

양주 회천신도시(411만㎡)는 계획인구 6만명의 경기 북부 대표 거점으로, 지하철 1호선이 지구를 관통하고 있어 편리한 교통망을 갖추고 있다. 또한 향후 지구내 GTX-C 노선이 개통하면 서울 삼성역까지 20분대로 진입 가능하다.

특히 이번에 공급하는 일반상업용지는 지하철 1호선 덕계역에서 약 200m 떨어진 초역세권 용지로, 역세권 유동인구의 풍부한 배후수요를 누릴 수 있다.

공급 일정은 오는 11월 25일 입찰 및 26일 개찰, 12월 2~6일 계약체결 예정이며, LH 청약센터를 통해 인터넷으로만 입찰신청을 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LH 청약센터에 게시된 공고를 참조하거나 LH 양주사업본부 판매부로 문의하면 된다.

#LH #일반상업용지 #양주 #회천신도시

양주 회천신도시 위치도 및 토지이용계획도(사진=LH)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