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검찰,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 가맹점 폭언 논란 '허위 판정'당시 인터뷰 허위로 밝혀져…"가맹점 갑질 누명 벗는다"

[테크홀릭] 제너시스BBQ는 13일 윤홍근 회장이 2017년 가맹점을 상대로 폭언과 욕설을 했다는 논란이 2년여 수사 끝에 허위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11월 YTN은 한 가맹점 사장은 "유통기한이 임박하거나 중량 미달의 제품을 빈번히 제공했다"고 인터뷰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의 수사결과 당시 가맹점 사장의 인터뷰 내용은 허위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당시 윤회장의 폭언·욕설에 관하여 목격자로서 인터뷰한 당시 매장 방문손님도 실제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제너시스BBQ 관계자는 "당시 사건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많은 해명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동안 '갑질' 이미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며 "이 사건을 최초 보도한 YTN의 반론 보도를 통해 조금이나마 갑질 이미지에서 벗어나 예전의 명예가 회복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러나 지난 2년간 갑질 누명으로 인한 매출 감소 및 소비자들의 비난 등 전 패밀리들이 겪은 고통에 대한 보상과, 직접 피해를 본 당사와 윤홍근 회장에 대한 명예회복은 누가 책임 질 수 있겠나"라고 덧붙였다.

#BBQ #윤홍근 #갑질 #허위판정

윤홍근 제네시스BBQ 회장(사진=제네시스BBQ 홈페이지)

주길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