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은성수 금융위원장, DLF 대책 "금융권-자기성찰로 신뢰회복해야"

[테크홀릭]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관계자들을 불러 금융투자자 보호를 위한 제도개선방안 간담회를 열고 "이번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를 금융권이 신뢰를 회복하는 기회로 삼아달라"고 주문했다.

은 위원장은 전날이었던 14일 DLF 관련 종합대책을 직접 발표했다.

은 위원장은 간담회에서 "신뢰를 회복하려면 금융회사들이 철저한 자기성찰을 통해 달라진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한 뒤 "이번 대책을 마련하면서 소비자 보호와 금융시스템 안정을 최우선 가치로 두되 사모펀드의 모험자본 공급 기능은 유지하고자 노력했으나 소비자 선택권을 제한하고 사모펀드 시장을 위축시킬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는 만큼 금융권이 지혜를 모아달라"고 밝혔다.

간담회에서 업계는 발표된 종합대책에 대한 애로를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종합대책에 따라 은행권은 앞으로 고난도의 사모펀드 판매를 원천금지 당하는 등 수익창출에 제한을 받는다. 사모펀드의 투자 하한액도 1억원에서 3억원으로 올라 투자자들에게 문턱이 높아진다.

은 위원장은 "창구에서 우리가 예상하지 못했던 문제가 발생했으니, 우리는 바다로 당장 나가지 말고 실내수영부터 먼저 하자"는 취지로 격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은 위원장과 금융위원회 관계자를 비롯해 금감원 부원장, 은행연합회장, 금투협 전무, 생보협 전무, 손보협 전무, 금융연구원장, 자본시장연구원장, 금융투자자보호재단 이사장이 참석했다. 이들 금융협회와 전문가 및 소비자보호단체 등의 의견을 청취하고, 금융투자자 보호를 위한 정책 방향을 논의했다.

#금융위 #은성수 #DLF

은성수 금융위원장(가운데)이 제도개선방안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금융위)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