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GC녹십자의료재단 권애린 전문의, ‘2019 아시아 진단검사의학 표준화 네트워크’에서 발표‘검사실 표준화와 생물학적 표준물질’에 대해 발표하며 동일한 결과를 위해서는 검사실의 표준화의 필요성을 언급

[테크홀릭] 임상검사 전문의료기관인 의료법인 GC녹십자의료재단(원장 이은희)은 18일 자사의 권애린 전문의가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용산구 백범기념관에서 개최된 제 18회 아시아 진단검사의학 표준화 네트워크(ANCLS, Asian Network for Clinical Laboratory Standardization & Harmonization)에서 발표를 했다고 밝혔다.

‘ANCLS’는 진단검사결과의 질을 향상시키고 보건 서비스의 향상을 목표로 1999년 설립되었다. 이번 학술대회는 “Advancing Laboratory Diagnostics - Asian Network Meets Africa”라는 주제로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전문가들이 모여 생물학적 표준물질, 신종 감염병 대응전략 등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권애린 GC녹십자의료재단 전문의는 2일차 심포지엄 ‘생물학적 표준물질의 필요성’ 세션에서 ‘검사실 표준화와 생물학적 표준물질’을 주제로 발표했다. 권 전문의는 어떤 검사실에서 검사가 측정되더라도 서로 비교 가능한 결과를 산출하기 위해서는 검사실 표준화가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생물학적 표준물질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실제로, 우리나라 질병관리본부 역시 국가적인 차원의 표준검사법검사실의 중요성을 인식하여 2008년 3월 대한진단검사의학회와 ‘진단검사의학 검사의 표준화’를 위하여 협력하기로 하였고, 미국 및 일본의 표준검사법검사실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도 했다.

권애린 전문의는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진단검사의 질향상과 표준화에 대해 많은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공유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며 “GC녹십자의료재단 역시 꾸준한 진단검사의 질 관리를 통해 늘 정확한 검사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GC녹십자의료재단 #아시아진단검사의학 #표준화네트워크

권애린 GC녹십자의료재단 전문의가 ‘2019 아시아 진단검사의학 표준화 네트워크’에서 발표하고 있다.(사진=GC녹십자의료재단)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