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대우, 업계 최초 외화 예탁금에 이용료 지급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는 20일 업계 최초로 외화(USD) 예탁금에 대해서도 예탁금 이용료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최근 해외주식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해외주식거래 시장점유율 1위인 미래에셋대우는 고객 서비스 강화 차원에서 외화 예탁금에 대해서도 예탁금 이용료를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3개월 평잔 $500 이상이면 연 0.35%, $500 미만이면 0.10% 이자를 매 분기마다 지급하며, 이는 기존 원화 예탁금 지급일과 동일하다.

미래에셋은 해외주식거래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패턴을 분석해 본 결과 일반적으로 해외주식 첫 거래를 시작하고나면 해외주식 매매가 종료 될 때까지 계속 외화를 보유하는 경향이 있었으며 해외주식 매도 후에도 다음 매수를 위해 외화로 잔고를 유지하는 고객이 많았다.

따라서, 이번 외화 예탁금 이용료 지급 결정은 해외주식 거래를 하는 많은 고객들에게 환영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윤상화 미래에셋대우 디지털Biz본부장은 “최근 해외주식 거래 고객이 급증하고 있는 만큼, 타사와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고 고객 니즈에 부합하게 위해 달러 예탁금에 외화 예탁금 이용료를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 “해외주식 매매 대기자금에도 이자를 지급하는 것으로 해외주식 거래 고객의 매매 수익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작년 업계 최초로 국내와 해외주식 거래 시 해당 국가의 통화가 없더라도 주문이 가능하고 결제일에 해당 통화로 자동으로 환전 되는 ‘통합증거금’ 서비스를 선도적으로 구축해 고객들의 투자 편의성을 대폭 향상 시킨데 이어 외화 예탁금 이용료 또한 업계 최초 지급함으로써 해외주식 시장의 선도 주자로 앞장서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외화예탁금 #이용료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