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홍남기 부총리 "내년 경제 회복 가늠 어려워-잠재성장률 올릴 토대 구축 노력 하겠다""잠재성장률 경로 끌어올리는 구조적 토대 구축 노력도 병행"

[테크홀릭]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한 연구기관장·투자은행 전문가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대내외 여건 불확실성과 잠재적 리스크 요인을 감안하면 내년 경제 회복의 정도를 가늠하기란 쉽지 않다"면서 "이런 상황일수록 '회복 모멘텀을 확실히 하자'는 자신감을 갖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12월 하순 발표할 내년 경제정책방향에 대한 전문가의 의견을 듣는 자리다. 대내외 경제여건, 내년 경제 전망, 주요 정책과제 등이 논의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 이재영 대외경제연구원 원장, 손상호 금융연구원 원장, 조영삼 산업연구원 부원장, 장재철 KB증권 수석 이코노미스트, 박석길 JP모건 본부장, 송기석 BoA 메릴린치 본부장, 김혜선 씨티은행 이코노미스트가 참석했다.

홍 부총리는 "세계 경제가 예상보다 빠르게 둔화했고 글로벌 반도체 업황 부진이 심화하면서 하강의 골이 깊어 대외여건 악화와 불확실성 확대로 요약할 수 있다"고 올 한해 경제 상황을 진단하며 "다만 최근 고용, 분배 측면에서 뚜렷한 개선 흐름이 나타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이며 정확하고 정교한 상황 진단이 향후 경제 운용에 있어서 중요한 첫 단추"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내년 우리 경제가 올해보다 나아지리라는 것이 대체적인 시각"이라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중국의 성장률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한국은 2.3%로 올해(2.0%)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소개했다.

홍 부총리는 내년 경제정책방향과 관련해서는 ▲ 경기 반등 모멘텀을 마련하기 위한 경제활력 과제 발굴 ▲ 성장동력 확충과 경제 체질 개선을 위한 5대 분야 구조개혁 과제 구체화 ▲ 취약계층 등을 위한 포용기반 강화과제 등에 방점을 두겠다고 예고했다.

이어 홍 부총리는 "내년 경제정책방향을 검토해 나가면서 정책의 방향성 제시는 물론 구체화에 초점을 부여하고 성장률 보강·회복에서 나아가 중기적으로 잠재성장률 경로 자체를 끌어 올리는 구조적 토대 구축 노력을 병행하겠다"면서 "'공정과 상생 가치'가 내년 각 부처 추진정책에 최대한 체화돼 나타나도록 정책을 형성하겠다"고 덧붙였다.

#홍남기 #내년경제 #잠재성장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연구기관장 및 투자은행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기획재정부)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