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KB국민카드, 자금세탁방지 국무총리 표창 수상2019년도 금융정보분석원 자금세탁방지 종합이행평가에서 카드업권 1위 차지

[테크홀릭] KB국민카드(사장 이동철)가 11월 28일 서울시 중구 전국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제13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기념식에서 자금세탁방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이 상은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 주관으로 투명한 금융거래와 신뢰받는 금융시스템 구축에 기여하고 자금세탁방지 제도에 대한 이해와 인식 확산에 공로가 있는 우수 기관과 개인을 선정해 포상하는 제도다.

이와 관련 KB국민카드는 카드, 은행 등 17개 금융업권을 대상으로 △의심거래보고(STR : Suspicious Transaction Report) 실적 △고객현금거래보고(CTR :Currency Transaction Report) 현황 △고객확인의무(CDD :Customer Due Diligence) 이행 △자금세탁방지 교육 등 총 32개 항목을 평가하는 ‘2019년도 금융정보분석원 자금세탁방지 종합이행평가’에서 카드업권 1위를 차지했다.

이번 평가에서 KB국민카드는 지난해 이동철 사장 부임 이후 자금세탁방지 업무 프로세스를 업무 친화적으로 전면 개선하고 고객확인의무 이행에 필요한 전산 시스템을 개발∙확충하는 등 자금세탁방지를 위한 인프라와 관리 수준을 획기적으로 향상 시킨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 자금세탁방지 관련 임직원 교육 시간을 전년 대비 1.5배 늘리고 준법감시 담당자를 대상으로 자금세탁방지 특화 교육을 실시해 임직원들의 자금세탁방지에 대한 인식 개선과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했다.

해외법인과 신규 진출 업무에서 자금세탁방지를 위해 펼친 노력과 활동도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해외 자회사인 캄보디아 현지법인에 고객확인의무와 의심거래보고를 위한 프로세스를 전산화하고 법인 실소유자 확인 목적의 별도 모니터링 조직도 구축했다.

또 할부금융, 리스 등 신규 영위 업무에 대한 위험평가모형을 개선하고 의심거래 여부 판단을 위한 기준을 신설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제도 개선과 인프라 확충, 교육 프로그램 강화 등을 통해 임직원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바탕으로 자금세탁방지 업무가 실질적이고 효율적으로 이뤄지도록 노력한 점을 높이 평가 받은 결과”라며  “자금세탁방지 업무가 임직원들에게 또 다른 업무 부담이 아닌 각종 법령과 규정에 맞춰 담당 업무를 보다 안전하고 원활하게 진행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인식을 지속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민카드 #자금세탁방지 #국무총리표창

11월 28일 오후 서울시 중구 전국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제13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기념식에서 자금세탁방지 우수기관 국무총리 표창 수상 후 권순형 KB국민카드 준법감시인(오른쪽 세번째)이 KB국민카드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B국민카드)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