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소비자물가 4개월 만에 0.2% 상승-근원물가 20년 만에 최저수준2019년 11월 소비자물가 0.2%↑…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0.6%↑

[테크홀릭] 11월 소비자물가가 서비스물가와 배추 등 일부 채소류 가격 상승에 힘입어 4개월 만에 0.2%로 상승세 전환됐지만, 수요여력을 나타내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는 20년 만에 최저 수준에 머물렀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2019년 11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0.2% 상승해 4개월 만에 상승세로 전환했지만, 유가와 농산물 영향을 제외한 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0.6% 상승하는 데 그쳤다.

(자료=통계청)

지난 9월 0.4% 하락하며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 물가 상승률을 기록했던 소비자물가는 10월 0%로 보합세로 바닥을 다진 뒤 지난달 상승 전환하며 올 7월 0.6% 상승 이후 4개월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지난달 서비스물가는 전년동월대비 0.7% 상승하며 전체 물가상승률을 웃돌았다. 전월세 등 집세는 하락했으나 택시료(14.8%), 시내버스료(4.2%), 외래진료비(2.2%) 등 공공서비스 물가가 상승하면서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개인서비스도 Δ공동주택관리비 5.7% Δ구내식당식사비 3.2% Δ고등학생학원비 1.9% 등의 상승률을 나타냈다.

농산물은 11월 5.8% 하락하며 각각 21.3%, 17.8% 하락했던 8월과 9월보다 하락폭이 줄어들었다. 배추와 무가 각각 56.6%, 67.4% 상승하는 등 일부 김장채소 가격이 김장철을 맞아 오르면서 하락폭이 줄어든 것으로 풀이됐다.

석유류는 지난달 4.8% 하락하며 지난해 12월 이후 12개월째 하락세가 이어졌다. 휘발유와 경유가 각각 4.2%, 4.1% 하락했으며 자동차용 LPG도 전년동월보다 11.3% 떨어졌다. 다만 석유류 가격 하락폭은 최근 넉 달간 5~7%대 하락폭을 기록했던 것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의 개선에도 불구하고 올해 1~11월 근원물가 상승률(0.9%)도 1999년 1∼11월(0.3%) 이후 가장 낮다.

근원물가 상승률은 물가 변동을 초래하는 여러 요인 가운데 일시적인 공급 충격의 영향을 제외한 기조적인 물가 상승률을 말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1년 전보다 0.5% 상승하는 데 그쳤다. 역시 9월을 제외하면 1999년 12월(0.1%) 이후 최저수준이었다.

올해 들어 11월까지 누계기준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0.7% 상승하는 데 그쳐 역시 1999년 1∼11월(-0.2%) 이후 가장 낮았다.

근원물가는 일반적으로 계절적 요인과 공급적 영향을 제외한 기초적인 물가지수라는 점에서 소비여력이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판단하는데 활용되는 지표다. 최근 근원물가가 낮은 수준을 기록하면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감소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반면 정부는 최근 낮은 물가 상승률에 대해 공급적 요인이 작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두원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11월 소비자물가 상승세는 서비스 부분이 주도했다"며 "(앞으로 물가를)예측한다는 것 자체가 어렵고 쉽지 않은 일이지만 적어도 마이너스만큼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물가 #근원물가 #통계청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