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제주항공, 스마트체크인 이용객 대폭 늘어-무인 수속 보편화

[테크홀릭] 제주항공(대표이사 이석주)은 10일 국내선 항공편 이용객 가운데 유인 카운터 이용은 줄어들고, 모바일과 키오스크 등 스마트체크인 비중은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공항 내 키오스크와 모바일 기기를 통한 대체 수속 기능이 보편화 됐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제주항공이 지난 11월부터 이용객 편의를 돕고 카운터 혼잡을 줄이기 위해 모바일 탑승권이나 키오스크 등을 이용한 스마트체크인 활성화 캠페인을 시작한지 한 달만에 유인 카운터 수속 비중은 10월 11%에서 11월 7.2%로 3.8%p 감소했다. 지난 1월 27.5%보다 20.3%p 줄어든 것이다.

반면 모바일을 이용한 탑승 수속은 1월 25%에서 33.3%로 8.3%p, 무인 발권기를 이용한 탑승 수속 비중은 같은 기간 45.7%에서 57.8%로 12.1%p 늘어났다.

한편 제주항공은 지난 11월부터 국내선에 한해(무안, 광주공항 제외) △신분할인을 받거나 유아를 동반한 승객 등 모바일 탑승권 수속이 불가한 승객과 △예약변경이 필요한 승객 △앞좌석 또는 비상구좌석 구매를 원하는 승객 △제주항공 회원 중 VIP, GOLD, 뉴클래스, J패스 승객 등을 제외하고 체크인 카운터에서 수속을 하는 고객들에게는 3000원의 발권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다.

또 기기 이용이 낯선 이용자 등을 위해 키오스크에는 상주 인력을 배치해 원활한 탑승 수속을 돕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스마트 체크인을 통해 대기시간을 줄이고, 고객에게 빠른 탑승 서비스를 제공하고 스마트 공항 구현을 위한 서비스 개편"이라며 "스마트 체크인의 정착을 위해 안내 직원을 상시 배치해 모바일 체크인 및 무인발권기 이용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항공 #스마트체크인 #모바일 #키오스크

제주항공이 국내선 항공편 이용객 가운데 유인 카운터 이용은 줄어들고, 모바일과 키오스크 등 스마트체크인 비중은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사진=제주항공)

주길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