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중국, SK이노·LG화학 배터리 장착한 테슬라·벤츠 전기차에 보조금 지원

[테크홀릭] 중국의 전기차 배터리 보조금 '화이트리스트'에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업계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최근 '신재생에너지차 보급응용추천 목록'을 발표했다. 이른바 '화이트리스트'로 불리는 이 추천목록에 오른 업체들은 중국 정부로부터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목록에는 베이징벤츠의 E클래스 플러그인하이브리드자동차(PHEV)에는 SK이노베이션 서산 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 셀이 들어가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테슬라 모델3 전기차(BEV)가 포함됐으며, 업계에 따르면 해당 완성차에는 LG화학 등이 배터리를 공급할 예정이다.

중국의 전기차 보조금 지급은 크게 두 단계로 나뉜다. 추천 목록에 포함된 차량 중 최종 승인이 이뤄져야 보조금을 준다.

앞서 상반기에도 중국 정부는 LG화학과 삼성SDI의 배터리를 탑재한 둥펑르노 전기차 4종과 충칭진캉 1종에 대해 보조금 지급의 전 단계인 형식승인을 내줬지만최종 승인까지 이어지지 못했다. 이번에도 일단 목록까지만 포함된 것으로, 최종 승인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판단된다. 통상 보조금 지급 대상 발표는 한 달 이상 걸린다.

만약 앞의 두 모델에 보조금이 지급되면 중국 정부는 2016년 말 이후 처음으로 한국 배터리가 장착된 전기차에 보조금을 주게 된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는 최근 위축된 중국 전기차 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고 배터리 공급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한편, 외국 기술의 국산화를 가속하기 위한 조치로 분석된다.

다만 보조금 액수는 현재까지 정해지지 않았고, 중국 정부는 앞서 내년 말까지만 보조금을 운영한다고 밝힌 바 있어 국내 배터리 업체에 대한 영향은 파악하기 어렵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전기차배터리 #SK이노베이션 #LG화학 #중국 #화이트리스트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