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회추위 '만장일치' 의견 사실상 연임 확정회추위 “조 회장, 법률리스크 문제 없다고 판단”

[테크홀릭] 조용병 현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사실상 연임에 성공했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사진=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13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소재 본사에서 회의를 열고 조 회장을 단독 회장후보로 추천키로 결정했다.

이만우 회추위원장은 "일치된 의견으로 차기 대표이사 회장으로 현 조용병 회장을 추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각 후보의 경영성과 및 역량, 자격요건 적합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증하고 외부 전문기관의 평판조회 결과를 리뷰한 이후 후보자들을 심층 면접하는 방식으로 열렸다.

면접 절차가 종료된 후에 위원간의 최종 심의와 투표를 거쳐 조용병 현 대표이사 회장을 만장일치로 임기 3년의 차기 대표이사 회장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 회추위원장은 “위원회의 일치된 의견으로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라고 밝혔다.

회추위는 조용병 후보가 신한은행장, 신한금융지주 회장 등을 역임하며 축적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대표이사 회장으로서 요구되는 통찰력, 조직관리 역량, 도덕성 등을 고루 갖추고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향후 조 회장의 법률리스크는 이번 후보 추천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회추위원장은 설명했다. 조 회장은 신한은행장 시절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금융감독원도 우려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최종 후보로 추천된 조 회장은 이날 오후 개최되는 이사회에서 후보 추천에 대한 적정성 심의, 의결을 거쳐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확정될 예정이다. 최종 확정된 대표이사 회장 후보는 오는 3월 신한금융지주 정기 주주총회의 승인을 거쳐 회장으로 취임하게 된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신임회장 #연임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