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미중 무역합의에 한국 부도위험지표 하락…25bp로 전저점 경신

[테크홀릭] 미국과 중국간의 무역전쟁이 휴전에 접어들 가능성이 커지면서 한국의 부도위험지표가 최저로 떨어졌다.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한국 국채 5년물에 대한 신용부도스와프, CDS의 프리미엄이 오늘 25bp를 기록해 일별 기준으로 지난 2007년 10월 29일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국가나 기업이 부도났을때 손실을 보상하는 파생상품으로 CDS프리미엄이 낮아지는 건 해당 국가나 기업의 부도위험이 감소했다는 의미다.

정부에서는 유동성 등의 이유로 2008년 이후부터 CDS 프리미엄 시계열을 비교하고 있다.

CDS프리미엄은 지난해 남북관계 개선 효과로 36bp까지 낮아졌다가 다시 등락을 거듭했고 지난달 미중 실질적 1단계 합의 영향으로 27bp를 기록한 바 있다.

이날 CDS 프리미엄 하락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안을 승인한 효과로 풀이된다.

미·중 무역갈등이 본격화한 지 약 21개월 만에 양국이 휴전에 한발짝 더 다가섰다. 이로 인해 국제 금융시장의 투자심리가 되살아났고 한국 CDS 프리미엄에도 영향을 미친 것이다.

외환당국 고위관계자는 "미중 무역합의안 승인 등의 효과로 CDS 프리미엄이 전저점 아래로 떨어졌다"고 평가했다.

#미중무역합의 #부도위험지표 #CDS

(사진=YTN뉴스 캡쳐)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